마음에 드는 사진 나의 치렁치렁 주렁주렁들



얼마 전에 혜인이 놀러왔을 때 급하게 설거지하다 그릇을 와장창 깨먹는 바람에 컵이랑 접시를 새로 샀다 취향의 물건을 또 집 안에 적립했다 

오랜만에 혜인이를 만나서 정말 좋았다 아주 많은 이야기를 했다 혜인이는 어떤 형용할 수 없는 편안함이 있는 사람이다 처음 만난 그 순간부터 지금까지 언제나 아이처럼 순수하고 건강하고 올곧은 느낌을 주는 사람 항상 성실하게 뚜벅뚜벅 걷고 있는 사람



일몰 때면 창문 틈으로 붉은 빛이 들어온다

침대 옆 선반에 기대 서서 팔을 괴고 커피를 마시면서 재즈 플레이리스트를 듣던 그 순간 딱 알았다 오늘의 이 순간은 오래 기억 될 그림이겠구나 하고