4월의 사진첩에는 꽃이 잔뜩 있다 통원 치료를 다니는 길에 걷는 습관을 들였는데 완연한 봄 날씨에 꽃이 흐드러지도록 핀 길을 걷는 게 사람을 꽤 많이 행복하게 만든다는 걸 알았다

갇혀있는 생활이 지속되면서 우울감에 지배 되고 감정을 조절하는 게 아주 힘들었는데 그래도 … 봄은 봄이더라



책을 자꾸 산다 사기만 하고 읽지는 않으면서

5월에는 책도 꽃도 사람도 가득하면 좋겠다 나는 매년 생일이면 평소보다 더 우울하고 외롭고 공허한 기분을 느끼는데 올해는 좀 덜했으면 싶다 그치만 더하면 더했지 덜하진 않을 것 같아서 걱정이다 바야흐로 사회적 거리두기의 해니까