최승자, 빈 배 처럼 텅 비어

친구에게 추천 받아서 잠시 읽었을 때 좋은 문장들이 많았어서 사려고 벼르는 중인데 벼르기만 한 지 꽤 오래됐음

책 날개에 있는 글이 좋았다 심장에 꽂혔다 ─ 여성이라는 주체가 얼마나 아프게 탄생되어야 했는지를 실패한 모습 그대로 드러냈던 시인 ─ 임솔아 시인의 책 뒷표지에 있던 말들이 떠오른다 여성 시인의 글 사랑하지 않을 수 없다

올해 들어서야 시를 제대로 읽게 되었는데 그렇게 읽은 시집 중에서도 거의 처음으로 읽은 시집이었기 때문에 사실 전체적인 내용은 잘 기억나지 않는다 근데도 몇몇 문장이 너무 좋아서 한 번은 꼭 제대로 읽고 싶다 이왕이면 종이책으로 사서 읽고 싶다